무예촌 연수원
 

57 , 1
   
mychon    2017-08-04 17:39:11   
2017 을지연습,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실시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행정기관장, 시도지사,
군 지휘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을지연습 준비보고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을지연습을 실시하기에 앞서 정부 및 군사연습 준비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을지연습은 전시·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비상사태 발생 시 국가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차원에서 비상대비계획을 검토·보완하고, 전시임무수행절차를 숙달시키기 위해 연 1회
전국 단위로 실시하는 비상대비훈련이다.

올해로 50번째 맞는 을지연습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3박 4일간 전국적으로 실시되며, 이번 연습에는
시군구 이상의 행정기관과 공공기관·단체, 중점관리대상업체 등 4천여 개 기관에서 48만여 명이 참여한다.
이번 을지연습은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하고 어려운 안보상황과 전년도 연습결과 개선과제 등을 반영해
국가위기관리 및 국가총력전 대응역량을 총체적으로 점검하는데 목표를 두고 실시된다.

주요내용을 보면, 공무원의 전시임무 수행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불시에 비상소집을 실시하고, 전시를
가정하여 과 단위별로 직제를 실제 편성하며, 이에 따른 개인 전시임무카드 및 전쟁수행기구에 대한
임무를 확인하게 된다. 아울러 정부종합상황실과 국방부 상황실과 협조회의를 통해 정부-군사연습간
연계를 강화하고, 기존 메시지에 의한 연습을 1회성 단순조치가 아닌 변화되는 상황처리가 가능토록
군 전쟁놀이 모형(워게임 모델)을 활용한 도상연습을 시·도에서 시범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중요시설 방호 및 테러대비 민관군경 통합훈련을 강화하는 한편, 행정·공공기관, 민간분야 사이버
테러와 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교란 대응 훈련 등 최근 테러 양상에 따른 대응훈련을 강화하여 실시한다.
접적지역 주민이동 훈련, 포격 공격 대비 주민대피훈련 등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실제훈련과 각종 생활
안전사고 발생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주민참여훈련도 다양하게
실시할 예정이다.

을지연습 성과 제고를 위해 연습 통제·평가를 강화하고, 훈련성과 미흡기관에 대해서는 작년에 이어 재훈련을
실시하게 된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불시 도발 상황을 대비해 중앙부처·지방정부·군은
단합하여 실전에 임한다는 자세로 적극 참여하고, 새로운 도발유형에 대응한 실제상황을 가정한 다양한
훈련 및 국민과 함께 참여하는 훈련을 실시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각 부처와 지자체, 군에서는
이번 을지연습이 국가 비상대비태세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온 국민이 하나가 되어 우리의 안보를 다지는
계기가 되도록 훈련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담당 : 비상대비훈련과 이광희(044-205-4352)
자료출처: 행정안전부




  제5호 태풍 『노루』 북상 대비 총력 대응
  <방재안전관리사> 민간자격등록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qbi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