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촌 연수원
 

가을이야기

가을이 오면
가을 여자는 혼자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하고
가을 남자는 곁에 누군가가 있어주길 원한다.

가을 여자는 혼자 떠난 여행길에서
'여자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자신을 옥죄는 결박에서 벗어나
어디론가 깊숙이 숨겠노라 다짐하지만
그건 늘 꿈꾸는 희망사항일 뿐
숨 죽였던 생명들이 소생하는 새벽이 오면
원래의 자리로 되돌아가는 첫차를 탄다.

가을 남자는 어느 후미진 골목 선술집에서
단풍 곱게 물든 어느해 가을
산기슭에 흘렸던 장미의 눈물을 기억하며
마음의 지도를 꺼내놓고 추억을 더듬어 가지만
가냘픈 신음소리만 귓가에 맴돌 뿐
회상할수록 장미의 모습은 흐릿하게 멀어져간다.
혼자 술 마시는 가을남자는 그래서 더 쓸쓸하다.

-좋은글-



  -목록보기  
제목: 가을이야기


작성자: mychon

등록일: 2013-11-05 19:41 / 조회수: 693
[로그인]
감자캐기
mychon
h:548
2014-07-08 00:18
보리수나무 그늘아래서
mychon
h:1118
2014-06-18 13:02
소양강 달밤
mychon
h:527
2014-06-15 19:11
까치와 고양이
mychon
h:535
2014-06-15 18:35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mychon
h:497
2014-04-22 17:26
펜션에서 일어난 이야기
mychon
h:745
2014-02-04 13:42
가을이야기
mychon
h:829
2013-11-09 22:43
가을이야기
mychon
h:693
2013-11-05 19:41
무예촌의 달밤
mychon
h:1153
2013-04-27 14:14
사랑의 계단
mychon
h:2093
2013-04-27 14:10
눈 폭탄
mychon
h:846
2013-01-22 17:02
계사년 새해아침
mychon
h:653
2013-01-02 13:11
 1   2   3   4   5   6   7   8   9   10  .. 12   [다음 10개]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