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촌 연수원
 

펜션에서 일어난 이야기


♧ 펜션에서 일어난 이야기 ♧

우리는 지구라고 하는 멋진 펜션에
잠시 왔다가는 여행객들입니다.

적어도 지구를 우리가 만들지 않았고
우리가 값을 치르고 산 것이 아닌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 펜션의 주인은 아니겠지요.

그리고 다들 일정 기간 후에 떠나는 것을 보면
이곳에 여행온 것이 맞는듯 합니다.

단지 여행의 기간이 3박 4일이 아닌
70, 80년 정도일 뿐인데
우리는 여행온 것을 잊을 때가 많습니다.

펜션의 주인이 조용히 지켜보는 가운데
이 여행객 들은 서로 자기들의 방을 잡고는
마치 진짜 자기 집인양 행세하기 시작합니다.

다른 방에 있는 여행객들이 한번 들어와 보고 싶어하면
복잡한 절차를 거쳐 일정한 값을 치르고 들여보냅니다.
심지어 싸우기도 합니다 .

다른 방을 빼앗기 위해 싸우기도 하고
다른 여행객들의 가진 것을 빼앗기도 하고
목숨을 해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펜션 주인이 제공하는 햇빛 과 물, 공기와 같은
너무나 비싼 서비스를 공짜로 이용하면서 심지어는
방들도 공짜로 이용하면서 서로에게는 값을 요구합니다.

과연 이 펜션에 우리 것이 있을까요?
우리는 여행객 인걸요.
마음씨 좋은 주인이 함께 누리라고 허락해 준
이 아름다운 여행지에서 다함께 여행을 즐기면 어떨까요.

여행을 소중히 여겨주세요.
나에게도 딱 한번이지만
다른 사람에게도 딱 한번 있는 여행이니까요.

-이세협-
  -목록보기  
제목: 펜션에서 일어난 이야기


작성자: mychon

등록일: 2014-02-04 13:42 / 조회수: 745
[로그인]
감자캐기
mychon
h:549
2014-07-08 00:18
보리수나무 그늘아래서
mychon
h:1118
2014-06-18 13:02
소양강 달밤
mychon
h:527
2014-06-15 19:11
까치와 고양이
mychon
h:535
2014-06-15 18:35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mychon
h:497
2014-04-22 17:26
펜션에서 일어난 이야기
mychon
h:745
2014-02-04 13:42
가을이야기
mychon
h:829
2013-11-09 22:43
가을이야기
mychon
h:694
2013-11-05 19:41
무예촌의 달밤
mychon
h:1153
2013-04-27 14:14
사랑의 계단
mychon
h:2093
2013-04-27 14:10
눈 폭탄
mychon
h:846
2013-01-22 17:02
계사년 새해아침
mychon
h:653
2013-01-02 13:11
 1   2   3   4   5   6   7   8   9   10  .. 12   [다음 10개]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DQ'Style